Header Ads

문득, IT 신입사원때 일이 생각났는데, 기승전정치 ㅎㅎ

IT 회사는 일이 육체적으로 힘들다기 보다는
가만히 앉아 하루종일 컴퓨터를 봐야하는... 정신적으로 상당히 힘든데다가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는다.

몇년전 자바 신입 개발자로
작은 IT 회사에 들어갔을때의 일이다.
월급은 130만원도 안되었고,
파견이 아니었기 때문에
주로 전화업무와 SM을 했다.

사원수는 본사 지사 모두 합쳐
30명 정도로 아주 작지도 매우 크지도 않았다.
회사 건물은 오래되어 낡은 빌딩의 한층에 있었고
화장실은 쭈그려 앉는 변기 뿐,
찬물 밖에 나오질 않았다.

패기만만한 열정가득 했던 신입이
그런거에 불만을 가질리가 있겠냐만

근무시간은 아침9시~저녁6시이지만,
6시에 퇴근한적은 없고,
9시에 퇴근이 보통이었다.

신입 주제에 다른 사람들보다 먼저가는것은 있을수도 없는 일이고
다들 눈치를 보는건지
시간을 때우는건지
저녁을 얻어 먹기 위해 있는건지
30분마다 담배를 피고 커피를 마셔대며 히히닥 거리며 이빨 털고 있는걸 보면
일이 많은건 아닌거같은데
오후6시까진 일하지 않고 그렇게 시간을 때우다가
저녁을 먹고나면 열심히 일을하는게 아이러니하다.

윗사람이 보기에 매일 늦게 퇴근하면
정말 열심히 일하는것처럼 보여야 하니까라나 뭐라나..

늦게까지 근무하면, 택시비는 준다고는 하지만
늦게까지 근무해도, 초과수당은 안주는게 함정이다.

택시비를 주지않을만큼
막차 시간에 맞추어
아슬아슬하게 퇴근을 시키는것이 웃겼다.

출퇴근 거리가 멀었기 때문에
회사에 갔다가 집에 돌아오면 피곤에 쪄들어 잠자기 바빴고,
아침에 일어나면 지각할까 출근하기 바쁜
회사-집, 집-회사의 연속이었다. (다들 그렇겠지만)

신입이라 별 할일도 없고해서
일찍 먼저 가보겠다고 했다가
"너는 신입인데, 퇴근하는거 보니 한 몇년차 된거같다?"
라는 비아냥섞인 말을 들었고
다음날

과장(팀장)으로 부터 원래 일정에도 없는
사내용 메신저 개발이라는 숙제를 받게 되었다.

팀장 : "사내에서 쓸 네이트온 같은 메신저 만들어야 하는데, 몇일만에 만들수있겠어?"

글쎄요.. 한번도 안만들어 봐서..

팀장 : "빨리 퇴근하는거 보니까, 시간이 많이 남나 본데, 한 3일이면 만들 수 있겠지?"

"ㅎ 아뇨.. 그건 잘.. 안만들어 봐서, 참고할 만한 소스같은건 있나요?"

팀장 : "그런건 없고, 사내에서 쓸거니까, C로 만들든 자바로 만들든, 잘하는걸로 빨리 만들어봐. 원래 내가 만들어야 하는건데, 내가 바빠서 말이야. 매일 9시에 퇴근한다고. "

"팀장님이 만들면 몇일만에 만들 수 있나요?"

팀장 : "내가 만들면, 3시간이면 만들겠지.. 쏼라쏼라.. "

.......

신입이 사내 메신저 개발을 맡게 되었지만
3일안에는 도저히 무리였고
빨리 퇴근하지 마라는 경고와 함께
교회에 다니는거 아니면
주말에도 나오라는 말까지 들었다.

그 팀장과 아부떠는 대리는 교회에 가야되기 때문에
못나온다나 뭐라나
교회쟁이 개독교놈들은 같은 교회인이 아니면
상대방을 매우 적극적으로 배척하는 그런게 있다.

결국
주말에 출근하고, 티타임때
"주말에 출근하면 주말출근수당은 주나여? 평일에는 밤10시 가까이 매일 일하는데"
라는 말을 했다는 이유로, 회사에서 짤리게 되었다.

신입이 신입같지가 않고
회사와 맞지않다는 이유라나 뭐라나

청년수당 정부보조금을 타서, 월급으로 주던회사여서 그런가
퇴사이유를 개인적인 사정상 자발적으로 퇴사하는으로 해달라며 부탁까지 ㅎ

사정사정하며 이빨을 털며 설득하길래,
어린나이에 이왕 나가는거 좋은게 좋은거다
IT바닥은 좁아서 또 어떻게 만날지 모른다는 말에
그렇게 해줬는데.. 어리석었지

그 회사만 그랬겠냐,
다른 회사도 규모만 달랐지,
매일 야근하는 일하는 스타일이나
개독교쟁이들 인간관계는 비슷비슷했다.

한창 20대때 그런생활이 지속되니
연애는 커녕, 업무 일 배우기에 바쁘니,
일만하는 흙수저가 무슨 연애겠냐..

신입이라 그럴수도.. 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IT경력이라도 일에 치여 회사-집, 집-회사의 연속이므로
연애는 무슨 연애.. 출산장려같은 버러지같은 전시행정에 세금이 안쓰이길 바란다.

이 이야기가 갑자기 생각난건,
3일만에 네이트온 메신저를 만들라던 팀장이 어이가 없어서다. ㅎㅎ
자신은 3시간만에 만들 수 있다고 큰소리 치던 IT경력 10몇년차의 팀장.
KOSA 고급기술자라며 자랑하던 팀장과 KOSA 중급기술자의 똘마니 대리.
개독교 바퀴벌레 한쌍.. 지들끼리 쑥떡쑥떡 뭐라그리 잘맞는지.. ㅎ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 경력자이고, 나름 잔뼈가 굵어졌지만
3일? 3시간만에 네이트온 메신저를 만들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IT는 경력 년수가 전부가 아니다.
특히 KOSA 등급제로 고급 중급 초급 나누는것.
HTML 만 10년을 해도 고급이라니, 하루빨리 사라져야할 제도다.

하긴, 이력서 경력 뻥튀기해서 SI 파견보내고,
500만원 받아서, 250만원 파견업체가 먹고
250만원만 주는 회사가 수두룩하니까..

그나마 乙 을이라면 250이나 주니까 다행이지.. 반만때니까
갑을병정... 외주 하청으로 계속 아래로 내려가면
500만원 받아도, 250은 커녕 100 몇십만원 밖에 안주는
파견 회사가 수두룩하니까..

파견사원, 비정규직 없어져야할 제도인데,
적극 권장하는 기득권청 정치인과 한국의 회사들을 보면 ㅎ

파견사원,비정규직 늘리는것보다
차라리 실력없이 자리만 차지하고 앉아있는
꼰대들을 자르는게 훨씬 나은데 말이다.

실력도 없이 경력이 오래되었다는 이유만으로
월급을 500만원이상 가져가며
팀장이네 하고 앉아 있는 놈들을 보면
성과연봉제는 반드시 해야만 한다는 생각이 든다.

정치인 놈들, 직장도 안다녀본 개놈들이
성과연봉제 폐지, 적폐청산 운운하는걸 보면 ㅎ
가짢치도 않다.

선거도 얼마 안남았는데, 공약들 잘 들고나와라.
포퓰리즘은 철저히 검증될테니 말이다.

왜 결혼율이 낮아지고, 출산율이 낮아지고, 실업자가 늘어나고, 경제성장을 못하는지
왜 박근혜,최순실같은 사태가 일어나고, 고영태 일당이 그런일을 작당한것인지
왜 젊은층들이 헬조선 헬조선 거리는지,

그들은 아직까지 아무것도
이해하고 있지 못하는듯 하다.
아니, 이해하고 싶지도 않겠지... 그냥 시류에 편승해 국민 국민 하며 짖는것일뿐

사실, 이 모든 원흉은 욕심많은 정치인들 때문이다.

뽑아놓으면 또 헤쳐먹겠지.... 어느놈이 됐든, 헤쳐먹기 위해 저지랄 발광을 떠는거다.
차라리 미국 트럼프처럼 대기업 재벌이 대통령이 되면, 더 헤쳐먹진 않겠지...
그저, 우리 모두가 낸 세금이 정말 제대로 쓰이고 있는건지, 그걸 알고싶은 것이다!

No comments

Copyright 2016, minki.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Blog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