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er Ads

인터넷에서 키보드로 갑론을박 할 이유가 없는 이유

별 관심없는 대학교수들의
페이스북 갑론을박 싸움 뉴스를 보고 느낀점이다.

한줄 요약하면
K대 교수 : 젊은 니들 헬조선이라 하지마라 씨발롬들아
H대 교수 : 하든 말든 냅둬라 K대 병신새끼
이렇다.

두 관련 글을 구지 여기에 올리지 않는건, 그럴 가치 조차 없기 때문이다.

인터넷과 휴대폰이 널리 퍼지니
개나소나 병림픽에 참가하는데...

사실
인터넷에서
갑론을박하며 키보드 워리어가 되어 싸울때
댓글에 댓글을 달거나
새로운 반박 글을 쓰거나 하는것은
대단히 비생산적이며 소모적이며 일이다.

왜냐하면
그 글에 대한 반박에 대한 글은
상대방은 대부분 읽지도 않을 뿐더러

읽는다 쳐도
반박글임을 인지하면서, 읽기 때문에
반론의 생각을 하며 읽으므로

상대방을 설득시키기는 커녕
오히려 상대방의 아집을
증폭시키는 결과를 낳게 된다.

그 글에 동조하는 사람들 역시
하루 이틀 후면, 별로 생각지도 않을 하찮은 일임에도
새로고침을 눌러가며 키득키득 거리는 것이다.

글과 글이 오가고, 댓글이 수백수천개씩 달리며
키보드 전쟁을 하는것만큼 한심한 것은 없으며
아에 처음부터 갑론을박 하며, 싸우지 않는것이 좋다.

괜히 갑론을박 했다간
소송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아지며
병림픽으로 밖에 비춰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명언짤이 돌아다니는데..
병림픽(병신+올림픽)이 이라는 단어 자체부터 "참가하는 순간 넌 병신" 이 되기 때문에
인터넷 병림픽에 참가하지 않으면, 병신이 되지 않는다.

오래전부터 돌아다니던 짤이 있다.
조선시대 붕당정치의 이해라는 그림인데, 탕수육에 빗댄 명짤이다.
하도 돌아다녀 닳고 닳아 너덜너덜해 졌지만,

조선땅에 자칭/타칭 지식인이라고 불리는 이들을 이해하기엔 매우 적합하다.


부먹찍먹 지랄하지말고,
헬조선을 위한다면, 맡은바 일이나 충실하면 어떨까?

시간이 많이 남는다면,
키보드 워리어, 아가리 파이터 그만하고
헬조선 탈출을 위한 본격적인 설계와 실행을 해보든지

그게 안된다면
그냥 관심끌어 이름 좀 알려보려는
얕은 수작으로 밖에 보이질 않는다.

No comments

Copyright 2016, minki.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Blogger.